후기게시판

다낭 황제투어 여자들과 데이트 한 쌩리얼후기 I 1인이용 비용까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코인러
작성일

본문

너네들은 최근에 동남아로 여행가봤는지 모르겠지만 난 2주전까지만해도 다낭에 발을 붙이고 있었다. 지금은 모르겠는데 부모님 몰래 혼자 여행가보겠다고 접종 증명서갖고 공항에서 신속항원으로 코를 몇번 찔렀는지 모르겠다. 이정도 노력이면 서울대를 갔을 정도...ㄷㄷ 더웃긴건 비행기안에 있는 사람들 전부 남자들이었다. 딱봐도 유흥즐기러 가는 사람들인데 뭐 여튼 공항에서 좀 짜증나는일이 많은데 그래도 그거 다 끝나고나니 파라다이스더라. 베트남엔 여자들이 이뻐서 사실 밤문화투어로 많이 가는건 사전 구글링조사로 알고 있었다. 문제는 지역을 고르는게 어려웠는데 에코걸은 다낭이 유명하다고해서 선택장애 있는 나는 닥치고 거기밖에 갈수없었다. 에이전시 통해서 다낭 황제투어 코스를 밟았고 여행하는 시간은 총 3박5일 정도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코스였음. 가격은 이것저것 교통비랑 팁까지 계산하니까 200만원 정도 들었다.

우선 내 담당자는 박실장이었는데 비행기 티켓 캡쳐본 보내니까 에코걸 고르라고 하더라. 우선 에코걸이 그렇게 많지는 않았음. 한 15명 정도였고 사이즈는 다 괜찮았다. 첫날 공항에 도착하자마자 호텔 체크인하고 짐정리 좀 하고 있으니까 에코걸 받으라고 연락오더라. 1층 로비에서 에코걸을 만났고 내 첫 다낭 황제투어 여행의 시작점이 되었다. 일면식도 없는 여자애랑 로비에 있으니까 어색하기 그지 없어서 호텔방 데리고 들어가서 잠깐 얘기좀 도란도란하게 나눴다. 한국말을 할줄 아는애로 골라달라고 했는데 한국어 가능한 여자는 다 빠져서 영어밖에 안되는애로 예약잡았는데 내가 박실장한테 최대한 구해달라고 요청해놔서 그런지 에코걸이 급하게 한국말 배운 날조 티나는 듯한 "안녕하세요,사랑해요,좋아요,싫어요" 이런거 배우고 왔더라. 한국말로는 의사소통이 거의 안됬었음. 그래도 그렇게 분위기가 좀 풀려서 그런지 어색한 분위기는 사라졌다. 그리고나서 같이 관광도 좀 해볼려고 바나산이나 호이안 같은곳 추천해달라고 하니까 에코걸이 호이안가자고 하더라. 바나산은 지금가면 춥다고.

그렇게 여자애가 그랩을 불러서 호이안까지 가는데 ㅅㅂ 미케비치에서 호이안까지 30분 이상 걸리더라. 그랩비도 꽤나 나오던데 그때 다낭 황제투어 코스에서 드라이버 신청 옵션이 있던데 신청할걸 후회 전나게 그랬다. 그랩비나 드라이버 가격이나 비슷비슷하던데 진짜 아깝다는 생각 많이 들었다. 일단 그렇게 호이안에 도착해서 에코걸이 여기는 날이 어두워져야 진짜 이쁜곳이라면서 해가 뜨기전에 스테이크 써는집 들어가서 밥사주더라. 돈이 꽤나 나오는곳이었을텐데 그래도 지가 한턱 내더라. 뭐 사실상 내가 미리 돈 지급했던거겠지만 말이다. 어쨋든 오늘 데이트할 에코걸 애는 굉장히 착해보였다. 반반하게 생긴게 이쁘기도해서 마음에 들기도했고. 일단 사람들이 모여드는 시즌이 아니라 그런지 운치도 좋고 분위기 하나만큼은 최고였다.

그렇게 저녁에 호텔로 다시 돌아와서 에코걸이랑 2차전 불타는 시간 보냈다. 같이 술도 마셨겠다 뭐 들이댈게 내 자신감 밖에 없어서 그런지 여러 욕정이 타오르더라ㅋ. 첫날밤은 시차때문인지 공항에서 워낙 힘들어서 그런지 몰라도 진짜 피곤해서 호이안갔다 잠깐 2차로 술마시고 바로 뻗은것 같다. 잠깐 눈좀 붙인것 같은데 여자애가 같이 조식먹으러 가자고 깨우더라. 도저히 피곤해서 혼자 먹고 오라고 하니까 자기는 로컬사람이라 혼자가면 제재 당한다고 같이 가자고 하더라. 솔직히 그땐 좀 귀찮았다. 어쨋든 아침부터 조식먹고 나니까 피곤함도 조금 사라지고 방에 돌아오니 마사지 예약시간 잡아놓은 스케줄이 있더라. 다낭 황제투어 이용하면서 박실장이 서비스로 한타임 넣어줬는데 에코걸은 방에다 박아두고 나혼자 갔다왔다ㅋㅋ. 마사지는 빨간그네 업소로 갔는데 여기가 100% 예약제만 받는다고 하더라고? 솔직히 이런곳에 신세계가 있을줄은 꿈에도 몰랐다 ㄹㅇ

빨간그네라고해서 업소명따라 뭔가 다르긴 하겠거니 생각은 했는데 전립선 확실하게 땡겨준다. 진짜 아침부터 다리에 힘이 풀릴정도였다. 1시간 풀로 받는데 잠시 호텔방에 박아둔 에코걸이 생각나지 않을정도? 빨간그네 업소 아가씨들은 에코걸에 비하면 그렇게 이쁘진 않는데 진짜 계속 생각날정도로 시스템이 좋더라. 기억해라. 여기는 시스템빨로 먹고사는곳이다.ㄹㅇ

그렇게 빨간그네받고 호텔로 돌아와서 에코걸애랑 쇼핑하러 가기로 했는데 그냥 다 집어치우고 다리 힘도 풀렸겠다 방안에서 놀았다. 호텔안에 수영장도 있어서 거기서 수영하고 오라고 용돈좀 쥐어주고 했더니 알겠다고하고 1시간동안 사라졌다 튀어나오더라. (솔직히 그때 이년이 튄거 아닌가 좀 쫄았음) 어쨋든 덕분에 좀 쉬었다가 에너지 충전되고나서 2차전 돌입할 수 있었는데 에코걸은 원래 사랑이가 3번까지 가능하다더라. 어제는 원타임밖에 못틀었지만 오늘은 마지막날이라 본전은 뽑아야겠다 싶어서 ㄹㅇ로 공격적인자세 취해줬다.

한국으로 돌아오는 마지막날에는 조금 따분한것도 있어서 카지노에 들려서 박실장이랑 같이 바카라좀 돌리다가 같이 밥먹고 같이 가라오케 들러서 놀았다. 룸안에서 박실장한테 그동안 있었던일 얘기해주니까 나보고 되게 착하게(?) 놀았다고 하더라ㅋㅋ 도대체 어떻게 놀아야 이곳에는 나쁘게 노는건지 이해는 안가는데 거의 노예처럼 부리고 논다고 하더라. 난 그렇게까지 할 생각은 없어서 이렇게 논것만으로도 후회하진 않는다. 다낭 황제투어는 쩐이 많으면 더 재밌게 놀 수 있는곳인건 확실하다. 1인이용도 가능하고 견적도 알아보니까 3박5일로 200만원이면 그렇게 비싸게 논것도 아니더만. 그것도 한국와서 알았다ㅋ

관련자료

김봉달님의 댓글

김봉달
작성일
아 나도 가고싶다

낙타꾸미기님의 댓글

낙타꾸미기
작성일
다낭 황제투어는 비용이 어떻게 되나요?

히알루로님의 댓글

히알루로
작성일
어우 빡신데?

여진동님의 댓글

여진동
작성일
잘보고 갑니다

정원석님의 댓글

정원석
작성일
잘보고 갑니다! ^^
전체 655건 / 4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