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게시판

1인당 100만원이면 4박5일 동안 미친듯이 떡칠 수 있는 베트남 유흥 여행 총정리1

페이지 정보

작성자 운영자
작성일

본문

우서는 저는 유갤 스팟 입니다. 동남 아시아에는 1년에 2번 또는 3번씩 갔다와서 일단 베트남 후기 올려드려보겠습니다. 이번에 올릴 후기는 베트남 유흥 후기야. 어떻게 기회가 되어서 베트남으로 4박5일 오지탐험+유흥 여행을 가게 되었지. 오해하지 말고 난 혹시라도 베트남이나 해외유흥을 즐기러 가는 유갤러들이 바가지 안맞게 진심어린 도움이 될까하는 마음으로 쓰는 글이니까 끝까지 그냥 가볍게만 일겅주길 바래.

1.개요. 멤버는 31살 친척형(부산,인천,서울 권에서 홈런타자) 그리고 난 둘째동생(20살 인데 14살 때 해외로 이민을 가서 영어능통 한마디로 가이드 대신이라고 보면 됨) 3명 비용은 성수기때라 비행기 값 1인당 와복 40x3 120만원 이었던것 같애. 그리고 유흥+식비 는 총 130만원 정도 들었어. 그러면 총 얼마냐 250만원 이네. 일정은 4박5일로 다녀왔어.

<1일차> 인천공항에서 베트남 다낭으로 가는 베트남 항공을 타고 저녁 5시에 출발했었어. 약 4시간 조금 넘게 소요 되더라구. 하지만 베트남은 한국 시간보다 2시간 정도 시차가 있어서 현지 시간으로는 오후7시 쯤? 됬었던것 같애.

우리의 최종 목적지는 다낭이 아닌 비행기를 한번 더 갈아타고 가야할 베트남 나트랑 이라는 곳이었어. 하지만 비행기가 다음날 아침 7시 하늘길에 오르는 거였기 때문에 호텔을 잡기도 그렇고 해서 여행을 커리어는 바로 보관실에 맡기고 베트남 유흥을 즐기기로 했지. 서울의 한강이라고 할 수 있는 베트남 '다낭 한강' 이라는 곳으로 곧장 택시를 타고 갔었어. 이곳은 딱 한눈에 봐도 유흥의 중심지 라고 알수 있을정도로 준코 가라오케 업타운 가라오케 등등 (KTV) 같은 것들이 있었어.

그래서 일단 가볍게 1차로 '베트남 B'라는 비키니 바에 들어왔어. 들어오니 약 20명의 비키니걸들이 라운지에 춤을 추고 있어. 테이블에는 앉아서 타이가 맥주라는 베트남 현지 맥주를 시키고 한 5분? 정도 앉아 있었더니 와우 이게 웬일.... 베트남에선 여자들이 먼저 떡 치자고 하더라...ㄷㄷㄷ 보수의 나라라고 생각 했는데 그런게 전혀 아니었어.

그렇게 베트남 꽁까이들한테 둘러쌓인후 날 초이스 해달라고들 아우성 막 레이저 쏘고 장난 아냐. 순간 나는 이게 밤문화고 이게 황제구나 라고 생각을 했지. 이렇게 착각에 빠져버리기 쉽더라구. 어찌됏든 가볍게 1차로 술마시러 간 자리에서 꽁까이들이 초이스해서 옆에 앉혔어. 허나... 몇분후에 난 이미 베트남 다낭의 상업술에 내상을 입었단 사실을 깨닫고 말았어. 타이가 라는 맥주의 가격은 손님인 우리가 시켰을때는 1병당 5만동 약 2500원 그런데 꽁까이들의 맥주 가격은 1병당 20만동 이더라고. 즉 차액이 7500원 이더라고.

뭐 물론 맥주이고 가격이 지출이 그렇게 안날순 있었지만 거기서 계속 죽치고 앉아 있었으면 돈 겁나 쌓였을거야... 그래도 어쨋건 내상이었으니 짚곤 넘어가야해. 아무래도 해외에서 싸게 놀려고 온 곳이고 그렇게 눈탱이 맞으니까 역시 한국이든 동남아시아든 내상크리는 어쩔수 없이 겪는 것이라는 교훈을 얻었어. 그렇게 1차에서 1인당 3병씩 총 18병을 먹고 약 한화로 112,500원 정도 날렸어. 그렇게 좋은 경험 했다 치고 2차는 그냥 일반 카페를 가기로 했었어. LA카페라는 곳인데 이곳은 한국으로 치면 에덴 정도의 클럽이라고 생각 하면 될 것 같아. 1층 입구에 들어서니 진짜 사람들이 바글바글 개미떼 보는줄....

2층은 VIP룸이었어. 입장료가 그때 술이 좀 들어가서 기억이 안나. 여튼 좀 비쌋어. 그리고 거기에서도 맥주같은거 먹으면서 지냈지. 그렇게 거기는 춤추고 있으면 마음에 더는 파트너를 데리고 놀수있는 그런 시스템이었어. 나중에 알게 된 사실이지만 한국에서 골프 치러온 아재들, 그리고 17살부터 23살의 양아치같은 애들이 돈을 쓰러 남발하는 곳이라고 하더라구. 현지인 들도 그렇게 인식이 박혀있다고 하네 그러니 좀 절제를 해야지 주변 사람들도 편해진다는 의식을 갖으면서 밤문화를 이용 하자구.

뭐 여튼 그렇게 시간을 보내다가 결국 꽁까이 가 없어서 내상크리.... 벌써 1차 2차 연속 내상을 입게 된거야... 다낭에선 내가 생각하던 그런 해외 홈런을 치기엔 이미 한국인이 그동안 싸놓은 이미지 덕에 돈이 없이는 꽁까이와의 원나잇 은 힘들것 같다 라는 생각으 하게 되었지. 17살 인데 술먹고 이렇게 남자랑 자려고 해도 법적으로 문제 없냐고 물어봤더니 베트남에선 사실 상관이 있다고 하더라구. 4성급 호텔은 또 못들어가고 그런 제재 들이 좀 심한가보더라고. 하지만 자기는 아이 돈 케어 시전을 하더라 ㅋㅋㅋㅋ

어쨋든 난 그렇게 17살 여자 아이랑 원나잇 을 어떻게 하다보니 하게 되었어. 그게 내 여행 첫 1일차의 하루이자 전부였어. 2일차의 여행은 내일 올릴게 형들 나 너무 피곤해 후기 쏠쏠하면 댓글로도 달아주길 바래.

-익명 LA갈비 님의 후기글 입니다.

관련자료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632건 / 3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