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게시판

캄보디아 프놈펜 카지노 나가월드에서 승리후 유흥스팟 리버사이드까지 총리뷰

페이지 정보

작성자 훌륭한순신
작성일

본문

<프놈펜 카지노 나가월드>
프놈펜에서 중고차 사업 해볼려고 시장조사겸 놀러왔다가 밤에 할게 없어 유흥좀 즐길려고 이것저것 구글링 통해서 알아보다 프놈펜 나가월드라는 카지노 알게되어 구경하러 놀러갔다. 나가월드는 생각보다 크고 좋았다. 나가월드 지하에는 면세점처럼 다양한 브랜드관이 지하 상가처럼 배치 되어있었고 담배랑 향수도 면세 가격으로 살수있었다. 나는 거기서 한국의 담배 에쎄 체인지 1미리와 버버리 향수를 구매 할려고 하니 해당 직원이 여권을 제시 하라고해서 그렇게 면세 적용받아서 저렴하게 구매했다. 참고로 담배는 한국보다 싸서 1갑에 한국돈으로 3,000원이면 충분히 구매 가능하고 면세 담배를사면 한갑에 2,000원정도에 구매 할 수 있다.

<바카라 승부>
그렇게 담배랑 향수를 사고나서 2층 나가월드 카지노로 입장했다. 같이 갔던 일행인 친구는 재미로 500불만 해본다고 슬롯머신 일명 뿅뿅이라고 하는 게임을 하러 갔고 나는 또 승부사 기질이 발동되어서 캄보디아 카지노에 강원랜드로 기초를 다진 한국인의 매운맛을 보여주러 2,000불을 들고 바카라 테이블에 앉았다. 사실 작다면 작은 금액이지만 나같은 사람에겐 굉장히 큰 돈이긴 하다. 어쨋든 그렇게 바카라 게임을 하고 있는데 옆에 중국인이 칩을 어마어마하게 쌓아두고 게임하는데 많이 위축되더라. 그 친구는 게임이 잘됬는지 표정이 싱글벙글했었다. 어쨋든 내스스로 페이스 유지하면서 50불에서 100불씩 천천히 먹고 죽으며 영점 조절하고 있던 찰나에 플레이어가 연속으로 3개가 나오더라 난 플레이어 장줄을 제일 좋아한다. 이때다 싶어서 찬스 뱃으로 1,000불을 바로 배팅했다. 이거맞으면 쫄지말고 플레이어 꺾일떄까지 일정 뱃으로 1,000불씩 가야겠다고 생각했다. 내가 플레이어 배팅을하니까 옆에있던 짱깨가 반대로 뱅커에 떡집을 배팅 하더라 아직도 생생하게 기억이 난다. 패를 잡았는데 첫장이 4사이즈 가 나와서 뭔지 확인 안하고 일단 덮었다. 뒷장 보려고 쪼으는데 또 4사이즈가 나왔다. 이건 가능성 있다 싶어서 첫장을 던졌다. 10이 나와서 심장이 쫄깃쫄깃한 상태에서 중국인 표정을 보았다. 중국인은 이미 패를 확인하고 내가 이겼다는 표정을 짓고 있었다. 하지만 나에게는 4사이즈 한장이 더있지 않던가 이순신 장군의 후예가 짱깨 말갈족에게 진다면 이건 국가망신이다 천천히 패를 쪼으는데 9가 나왔다. 그때 도리도리 흔들면서 동공 흔들리는 중국인의 표정을 잊을수가없다. 난 그 게임을 승리하고 총 1,400불을 이긴채로 기분좋게 숙소로 복귀했다. 친구는 200불을 잃었다고 하길래 내가 200불 기분좋게 개평으로 주고 한식당 가서 삼겹살에 소주나 한잔 하러갔다.

<도새기 한식당 고기집>
도새기라는 한식당 고기집을 추천 받고 친구랑 삼겹살에 소주 먹으로 갔다 나가월드에서 협찬 받은 돈으로 말이다.
고기랑 반찬 셋팅부터 제대로된 한식당 이였다 조용한 룸 형식이고 여자 식당 직원들이 고기를 다 구워주더라 제일 좋았던건 룸 안에서 담배를 필 수 있었던 것이였다. 요즘 한국에는 식당에서 담배 필수있는 곳이 없는데 캄보디아는 동남아라 그런지 아직 식당에서 재떨이를 주고 담배를 핀다고하더라. 친구에게 캄보디아 여자에 대해 썰을 풀면서 가라오케 유흥에서 놀고 있는 아가씨 사진을 보여줬다. 친구가 "맛 은 있겠네~" 라고하며 오늘 한번더 가자고 하더라 어차피 1,400불을 이긴 나는 안갈 이유가 1도 없었다.

<home thai 마사지 샵>
그렇게 밥을 먹고 homethai 마사지라는 곳에 타이 마사지를 받으러갔다. 프놈펜이지만 태국 관리사들이 마사지를 해주었다. 1시간 30분에 15불을 내고 관리사가 스트레칭을 많이 해줬는데 내몸에서 뼈소리가 이렇게 많이날수있다는게 신기할 정도였다. 시원하게 마사지를 받고나서 친구랑 같이 프놈펜에 스카이바가 유명하다고해서 이클립스라는 스카이바를 갔다. 이클립스는 스카이바 테이블이 아주 천천히 돌아가는 시스템이라 스카이바에 있는 손님들끼리 자연스럽게 눈맞춤을 할수있는 시스템이였다. 덕분에 나는 눈호강 제대로 했다. 여기는 딱봐도 워킹걸처럼 보이는 애들이 많이 오는것 같더라. 여기에서 헌팅 하듯이 여자를 꼬셔서 놀수도 있을것 같다. 하지만 내가 그럴 나이도 아니고 내가 돈이없나 내겐 나가월드에서 협찬받은 1,400불과 미리 사전조사 해놓은 KTV 레이디들이 있기 때문에 헌팅은 생략했다. 스카이바를 나와서 오늘도 달려보자 리버사이드에있는 코너 136 이라는 레스토랑 앞에가면 KTV들과 스트립 펍 ,  bar , 유흥 가게들과 워킹걸들이 쭉 있었다.

<프놈펜 밤문화의 절정 리버사이드>
리버사이드 코너136 구글맵으로 찍고 택시에 내렸는데 여기 저기서 캄보디아 여자 애들의 오빠 오빠 하면서 반겨주었다. 어딜가지 하다가 코너 136 바로 옆에있던 가게로 들어 갔다. 그떄 이미 소주 한잔한 상태였고 오빠 소리에 홀리듯이 가게를 들어가서 가게 이름을 못봤다. 거기서 소주 맥주 셋트를 시키고 안주로 연어 사시미를 시켜놓고 이번에는 거래처 미팅이 아닌 친구랑 둘이 간거라 맘껏 놀아보자는 마음으로 각자 여자를 2명씩 앉히고 친구와 나 그리고 여자 4명 총 6명이서 소맥을 말아서 달렸다.
술이 좀들어가니 레이디들이 블랙핑크 노래를 틀더니 춤을 춰주었다. 파트너는 짧은 테니스 치마를 입고 있었는데 팬티가 살짝살짝 보였는데 팬티를 이빨로 촥 찢어서 훑어 버리고 싶었다. 춤으로 꼴릿하게 만들어주니 지갑이 안 열릴수가있나. 나가월드에서 협찬 받은 돈으로 애들 팁 10불씩 주고 술게임을 이어갔다. 그때 빼빼로는 아닌데 감자 스틱 과자가 있었는데 그걸로 빼빼로 게임을 했다. 양옆에 여자 한명씩 두명을 끼고서  친구팀과 내팀 더 짧은 팀이 벌주를 마시는걸로 맥주 글라스 500cc 잔에 소맥을 가득 따라 놓고 진팀이 의리게임으로 3명이서 마시는 게임이였다.

왼쪽 단발 타투있는 파트너에게 빼뺴로를 전달 받고 내 오른쪽 테니스 치마의 그녀에게 빼빼로를 문채로 다가가니 그냥 빼빼로와같이 혀가 들어오더라 게임을 떠나서 너무 좋았다. 그렇게 그대로 술이 취한채로 키스 하면서 빼빼로 나눠먹었다. 친구는 고개를 절레절레하면서 패배를 인정했다. 어차피 한번 보고 즐기고 말사이인데 부끄러울게 뭐가있나. 역시 팁을 주니까 더욱 분위기는 무르익었다. 2차비용으로 한명당 150불을 주고 2명을 데리고 2대1로 호텔방으로 데려갔다. 2NE1은 언제나 옳다. 여기서 썰 더 디테일하게 풀면 39금 이라 이상 노코멘트 하겠다. 즐거운 시간 보내고 단발머리 타투년 한명은 보내고 테니스 치마의 그녀를 죽부인 삼아 껴안고 잠을 잤다.

관련자료

식사하이소님의 댓글

식사하이소
작성일
캄보디아 밤문화가 요즘 중국인들이 장악해서 베트남 애들이 많이 넘어갔다죠

돈내라님의 댓글

돈내라
작성일
시아누크빌 사기꾼들 득실대는곳 아님???ㄷㄷ

메론티님의 댓글

메론티
작성일
베트남 가즈아ㅏㅏ

정희채님의 댓글

정희채
작성일
캄보디아 프놈펜에선 다들 몸 조심하시라유~

히알루로님의 댓글

히알루로
작성일
캄보디아 한번 가보는 것도 나쁘지 않겠네요

울랄라님의 댓글

울랄라
작성일
요즘 사람들이 많이 찾고 있는 곳은 이유가 있는 듯이요

몸보신님의 댓글

몸보신
작성일
캄보디아는 이렇군요.. 감사합니다

정력머신님의 댓글

정력머신
작성일
잘받고 갑니다! ^^
전체 655건 / 1페이지